여러모로 죄송합니다

갑자기 술 약속이 많아져서, 안 그래도 밀렸는데 또 자막이 밀리고 있네요.
이러다가 4분기 작품은 시작도 전에 포기하게 되는 건 아닐런지 (...)
여하튼 아직 중간고사 시즌까진 조금 여유가 있으니, 평일에도 짬짬이 만들어 보도록 하겠습니다.
자막은 절대 기다리지 마시고, 되도록 다른 분 자막으로 감상하여 주시면 감사하겠습니다.
절대 기다리시면 안 돼요, 전 이해관계 더럽게 많이 따지는 놈이라 자막은 =ㅅ=...
예) 별하늘에 놓이는 다리, 고식, 쥬얼펫 등 (...)

아참, 달아 주신 댓글들도 빠짐없이 잘 읽어 보았습니다.
이젠 자막뿐만 아니라 답글도 늦어지고 있어요! Orz............
기분 상하지 않으셨으면 합니다 흑..

'살아가는 이야기 > 혼잣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술이 고픈 날입니다  (22) 2011.10.26
한동안 이걸 띄어서 썼는데......  (20) 2011.10.10
여러모로 죄송합니다  (39) 2011.09.19
현재 자막 진행 상황  (26) 2011.09.13
오늘의 뻘글 :: 힘들어요  (12) 2011.09.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