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의 뻘글 :: 힘들어요


아아. 학기 초는 역시 여러모로 힘들어요.

어제도 개강총회(개강파티)라서 술을 왕창 마시게 됐는데

그 여파가 오늘까지... 아니,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네요 =ㅅ=

덕분에 신의 인형 자막은 10초 정도 만들고 픽 쓰러졌습니다.

고로 내일은 자막 3개를 만들게 되겠군요 Aㅏ.... 내 토요일이....

아참, 루키하루 님께서 해주신 트랙백이 랭킹에 올라갔더군요 'ㅠ')

이제 쓸 것도 없으니까 이만 마치겠습니다 #뻘글

'살아가는 이야기 > 혼잣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여러모로 죄송합니다  (39) 2011.09.19
현재 자막 진행 상황  (26) 2011.09.13
오늘의 뻘글 :: 힘들어요  (12) 2011.09.09
밀린 자막들 언제 다 하지..  (22) 2011.06.25
[6월 7일] 오늘의 소소한 지름  (24) 2011.06.07